손님이 쓰레기통에 음식 버리는 사진 올리자 사장님 반응..

  						  
 								 

나름 자부심을 가지고 만들었던 음식, 그러나 손님 입맛에는 안맞았나보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음식 배달 어플에 손님 A씨가 적은 리뷰가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리뷰에서는 “곱창, 닭발, 볶음밥 시켜서 먹었다. 양념 맛도 좋고 닭발도 좋은데 곱창은 누린내가 나서 못 먹겠다. 닭발만 골라서 먹고 곱창은 다 버렸다. 미역국은 안 주시는 게 욕 안먹겠다”고 덧붙였다.

 

손님 A씨는 음식에서 누린내가 나 못먹겠다며 쓰레기 봉투에 음식 버리는 사진을 리뷰에 올렸다.

쓰레기 봉투에 음식이 버려지는 사진이 여러장 올라오자 해당 음식점 사장님은 장문의 댓글을 남겼다.

가게 사장임을 밝힌 그는 죄송하다는 말과 함께 “리뷰를 보고 어제는 조금 생각이 깊어져 일찍 가게 문을 닫았습니다. 냄새가 난다는 글에..보자마자 주방으로 들어가 다시 구워 집사람이랑 먹어봤습니다. 아침마다 아내가 매일같이 새로 끓이는 미역국도 먹어봤습니다”라며 글을 이어갔다.

사장은 “곱창은 냄새에 신경을 많이 써야 하는 음식이기에 한번 삶고 초벌하고 연탄불을 정해진 화력에 맞추어 굽고 잡내 안나고 불향 좋다는 손님들 글에 자부심을 느끼면서 정말 신경을 많이 쓰고 있습니다. 오십대 후반에 직장 퇴직하고 집사람이랑 사활을 걸고 하는 가게입니다.

그래서 더 열심히 하고 한분 한분 정성으로 조리해서 보내드리는데 마음이 속상합니다. 오픈한지 3개월째 이런일도 있고 저런일도 있었지만 음식이 쓰레기로 버려지는 사진을 보니 오늘은 마음이 무너져 죽을만큼 힘이 들었습니다. 손님도 얼마나 화가나셨으면 쓰레기로 버리는 사진을 올리셨을까 싶습니다.

찢기는 마음이지만 그래도 다시 다잡고 우리 손님들이랑 가족들 손주 생각하면서 열심히 해보겠습니다. 미안합니다”라고 댓글을 남겼다.

해당 사건이 공개되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A씨를 비난하는 댓글들이 올라오고 있었다.

“꼭 저딴 사진을 찍어서 올려야했나”, “그냥 누린내난다고만 말하면되지 굳이 쓰레기 봉투 찾아서 사진까지?”, “나같으면 그냥 다시는 안시켜먹겠다..저런 사진 찍을 노력까지 하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