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일본 10대들이 하고 있다는 이상한 놀이

  						  
 								 

일본이나 한국이나 골치아픈 10대들의 문제는 똑같았다.

최근 일본 10대들 사이에서는 스마트폰으로 이루어진다는 이상한 놀이가 있다고 한다.

최근 일본에서 10대 청소년 사이 스마트폰과 SNS로 이성 친구에게 고백하는 방법이 유행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이는 평범한 사랑을 고백하는 방법이 아니었다.

 

일부 청소년들은 거짓으로 고백해 상대방이 진짜로 받아들이면 이를 캡쳐해 온라인에 공개하거나 다른 친구들과 공유하고 있었다.

보도에 따르면 한 남자 중학생이 동급생에게 메신저로 고백했는데 이를 캡처한 사진이 여학생들 사이에서 공유됐다.

이 학생은 모두가 자신을 보고 웃고 있어 깨달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른바 거짓고백이라는 잔인한 놀이의 유행, 이는 친구들끼리의 벌칙으로 이성에게 거짓으로 고백해 상대방이 진심으로 받아들이면 친구들과 그 반응을 보고 비웃는 것이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건 한국도 마찬가지아님?”, “사람 마음가지고 장난치는게 얼마나 잔인한건데”, “일본은 왜저러고 사냐”, “전 세계에서 10대들은 모두 말썽이다”, “인간이 제일 무섭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