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롯데리아 알바생이 올린 이상한 사진들..

  						  
 								 

롯데리아 한 지점의 아르바이트생이 화장실에서 “나도 성.관계를 하고 싶다”는 메시지와 함께 자신의 SNS에 올린 사진이 화제가 되고 있다.

17일 오전 트위터, 페이스북 등 주요 SNS에는 ‘롯데리아_XX남’이라는 해시태그가 올라왔다.

해당 해시태그는 한 트위터 이용자의 게시물 때문에 생겨난 것으로 밝혀졌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지난 11일 오전 11시 13분 “OO 와요 OO 심심해 지금 당장 XX하고 싶다”, “나도 XX하고 싶다아ㅜ 나랑 할사람?”이라는 글을 게시했다.

글쓴이는 글과 함께 자신의 셀카를 함께 첨부해 올렸다.

사진 속 남성은 롯데리아 매장 근무복의 상의를 걷어올려 상체를 노출하고 있고, 자신의 얼굴을 이모티콘으로 가려 게시했다.

그의 계정 정보에는 ‘나이는 20살, 키는 176, 몸무게는 55kg, 잘 부탁드려요. 디엠많이주세요오’라는 문구가 입력되어 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음식 만들고 파는 인간이 저래도 되나?”, “그냥 소름돋는다”, “손님들과 멀지 않은 장소에서 저렇게 하는걸 보면 어떤 해코지를 당할지 모르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하고 있다.

파문이 커지자 해당 지점 관계자는 “문제의 알바생은 이미 퇴사한 상태”라며 그가 화장실에서 벌인 행위 등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정보에 해당되기 때문에 사실 유무에 대해 지점에서 알려드릴 수 없다”고 답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