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사람들이 맨 몸으로 건물 외벽 오르는 이유

  						  
 								 

매년 고등학교 입학 자격시험이 이루어지는 인도의 한 고사장 건물 외벽, 무슨일인지 사람들이 맨 몸으로 매달려있다. 그것도 한두명이 아닌 여러명이.

무엇때문에 그들은 이런 행동을 하는 것일까?

인도 동부 비하르 주 하지푸르에 위치한 이 고사장 건물은 5층짜리이다. 이 건물 외벽을 타고 오르는 사람들의 모습은 세계적으로 눈길을 끌었다.

보기만해도 아슬아슬해보이는 이러한 위험한 행동을 하는 그들은 다름아닌 고사장에서 시험을 보고 있는 학생들의 부모였다.

수십명이 벽을 타고 올라가 창문안으로 무언가를 건네는 모습이 포착되었는데 다름아닌 ‘컨닝 페이퍼’ 였다. 단지 이 종이 하나를 건네주기 위해 5층짜리 건물을 타고 올랐던 것.

물러 근처에 경찰도 있었지만, 그들은 어째서인지 학부모들의 행위를 제지하지 않았다.

일부에서는 경찰이나 경비원, 교사들이 학부모들에게 뇌물을 받고 부정행위를 눈감아준다고 주장이 나왔다. 하루동안 적발된 컨닝 페이퍼만 9자루. 어쩌면 부정행위로 시험을 본 사람이 더 많을지도 모르겠다.

물론, 이러한 행위때문에 적발된 학부모들 체포되기도 하지만 금방 풀려난다고 한다.

인도에서 가장 교육 수준이 낮은 비하르는 부족한 교육 인력 탓에 학생들이 제대로된 교육을 받기 힘든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시험문제는 이런 학생들의 사정을 봐주지 않으니 부정행위가 끊이지 않게 되었다고 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눈으로보는이야기 영상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