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인이 ‘초등학생’이었던 레전드 범죄 사건..

  						  
 								 

1997년 9월 2일, 여느 때와 같이 사람들은 뉴스를 보고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그날 보도된 속보는 현재까지 회자될 정도로 많은 사람들에게 충격을 주었다.

당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대전시 중천동 대전천변에서 4살 남자 어린이가 박스에 담긴 채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되었다는 속보를 내보냈다.

중학생으로 보이는 10대들의 짓이라는 보도가 나갔으나 밝혀진 진실은 너무나도 끔-찍했다.

사건 다음 날, 진범은 밝혀졌다.

4살 어린아이를 잔-인하게 죽-인 범인은 다름 아닌 9살과 12살 초등학생. 왜 그랬냐는 질문에 초등학생은 “별명을 부르면서 놀렸기 때문에 그랬다”고 답해 할말을 잃게 했다.

이 두 소년은 4살 아이를 죽-이기로 결심하고 사건 당일 수영을 하자며 대전천변으로 유인한 뒤 물에 빠-뜨려 숨-지게 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피해자가 물에 빠-져 숨이 끊-어진 것을 확인한 이들은 시-신을 박스로 덮었고 이후 돌을 던져 눈에 쉽게 띄지 않게 하기 위한 치밀함까지 보였다.

이 얼마나 파-렴치한 행동일까. 그것도 초등학생이 4살짜리 아이를 상대로.

애초부터 경찰 수사망에 포함되어있지 않던 이들은 어떤 사람이 피해자를 죽-였다고 거짓 신고까지 해 충격을 주었다.

당시 MBC 뉴스데스크에도 이들은 목격자로 가장해 허위로 증언하는 모습까지 포착되었다.

하지만 결국 꼬리가 잡혔고 초등학생 두명이 끔찍한 살-인사건의 범인이라는 것이 밝혀지자 시민들 뿐만 아닌 경찰들까지 믿지 못 했다고.

4살 아이를 잔-혹하게 살-해한 이 초등학생 두명의 최후는 “귀가 조치”. 그 이유는 형사 미-성-년자인 이들을 처-벌할 수 없다는 것이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귀가조치? 무슨 학교냐?”, “지금은 30대밖에 안됐겠다ㅋ”, “애들이라고 다 순수한건 아닌 듯”, “저정도 나이면 나-쁜짓이 무엇인지는 알텐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및 MBC뉴스데스크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