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 보면 꾸준히 돈 내고 있었다는 무료 어플

  						  
 								 

스마트폰으로 음악 앱을 이용해 음악을 듣거나 전자책 등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이에 각 업체들은 ‘한 달 무료 이용 이벤트’ 등을 시행해 이용자들을 혹하게 만든다.

하지만 많은 업체들이 무료 이용을 미끼로 소비자 결제를 유도해 피해 사례가 늘고 있다고 한다.

30대 직장인 A씨는 매달 통장에서 3만 4천원이 빠져나간 사실을 두 달이 지나서야 알았다.

전자책이 한 달간 무료라는 말에 구독했고, 특별한 알림 없이 다음 달부터 계속 자동 결제가 된 것.

그는 “정기구독 상품인지 모르는 상태에서 회원 탈퇴를 했는데 계속 결제가 되고 있었다”고 전했다. 결국 보상은 받지 못했다.

회원 탈퇴를 했음에도 자동결제를 통해 돈이 계속 새어나갔던 것이다.

많은 앱에서 무료 이용 이벤트 기간이 끝나면 유료 자동 결제로 바뀐다는 사실을 소비자가 쉽게 알 수 없게 만들어놨다고 한다.

특히 서비스를 끊으려고 하면 과정을 복잡하게 만드는 등 해지 자체를 어렵게 한다.

해당 이벤트를 진행한 업체 26개를 조사해본 결과 유료로 바뀐다고 미리 알려준 앱은 2개에 불과했다고.

이에 전문가들은 소액 결제 내역을 매달 꼼꼼히 확인하고, 스마트폰 알림 기능을 이용해 유료로 바뀌는 날을 반드시 기억해야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당부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