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은 돈 없다고 거짓말하고 결혼 준비한 남친..”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올해 29살인 예비 신부 A씨는 3월에 예식이고 저번주에 신혼집 계약까지 마쳤다고 한다.

A씨가 모아둔 돈은 5천만원이고, 예비신랑은 시댁에 생활비를 보태고 사느라 1500만원 정도 모아뒀다고.

이후 예비신랑 생활비도 A씨가 관리하고 시댁 생활비도 조정했다고 한다.

시댁은 집 지원 못 해준다기에 A씨의 아버지가 전세 3억짜리 신혼집을 얻어주셨고 혼수는 예비신랑이 2천만원 정도로 준비해오기로 했다고.

하지만 알고보니 예비신랑은 모아둔 돈이 6천만원이 있었고, 혼수랑 집이 다 준비되자 A씨에게 통장을 해맑게 내밀었다고 한다.

그는 이어 “계산하고 행동한게 아니라 순수하게 모인 돈 있는거 알면 좋아할거라 생각했다”는 말만 되풀이했다고.

이에 A씨는 “제 말을 못 알아듣는 것 같으니 제발 댓글 좀 달아달라”며 사연을 마쳤다.

이에 누리꾼들은 “이게 진짜면 남자 잘못이 백퍼지”, “자세한 상황은 모르겠지만 계산적인 행동 자체가 나쁜거임”, “실화임? 괜히 남녀갈등글 만드는거 아님?”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다음은 이 글의 전문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본문과 연관없는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