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상상도 못할 90년대 음주운전 단속 모습

  						  
 								 

음-주 측정을 하기 위해 만들어진 음-주감지기, 불시 검문으로 음-주 운전하는 사람들을 단속할 수 있는데 수월하게 이 측정을 임하는 사람들이 있는 반면 거부하거나 경찰관에게 난데없이 시비를 걸며 음-주 측정을 피하는 사람들도 존재한다.

페이스북 엠빅뉴스에서 지금은 절대 상상도 못할 90년대 음-주 단속 방법을 공개하여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음-주 감지기 도입 전, 과연 어떤 방식으로 음-주 단속을 했을까.

당시 경찰들은 음-주 단속을 하기 위해 종이컵을 들고다녀야만 했다.

지금의 음-주 감지기와 비슷한 역할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운전자가 종이컵 안에 “후~” 숨을 불어넣으면 경찰은 재빨리 종이컵을 들어 냄새를 맡고 음-주 측정을 직접 하는 방법이었다.

종이컵이 없다면 다이렉트 방식이 있었다. 운전자가 경찰관 얼굴에 직접 숨을 쉬는 것.

당시, 해당 방식으로 음-주 측정을 했던 한 경찰관은 “술 냄새만 나면 그나마 괜찮다. 마늘, 담배 등등 여러 가지 냄새가 섞인 숨을 맡게되면 진짜…”라고 말했다.

경찰과 운전자 모두에게 거부감을 주던 이 음-주 측정 방식은 상당히 비위생적이라 모두에게 괴로움을 줬다. 사진만 봐도 교통 경찰이 얼마나 고생했을지 느껴진다.

한편,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헐…..저건 너무하자나”, “종이컵ㅋㅋㅋㅋㅋㅋㅋ”, “입냄새 쩔면 그냥 기절”, “경찰들은 뭔 죄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엠빅 뉴스 영상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