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에서 데려온 700명을 격리 시키겠다는 장소..

  						  
 								 

중국 우한에 갇혀있던 교민을 전세기로 데려오겠다는 정부 입장이 알려졌다. 그러나 과연 이들을 어디에 격리시켜야 하는지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앞서 중국 우한에서 국내로 송환되는 교민들은 2주간 별도 격리시설에서 생활하게 된다.

하지만 이들의 격리 수용 시설이 충남 천안에 있는 공무원 관련 시설로 결정됐다고 알려지면서 천안 시민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발병지인 중국 우한에 갇혀 있는 교민 700명을 국내로 송환하기로 하면서 격리 수용 시설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만약 우한 교민 격리수용장소로 결정될 경우 자칫 구민들이 신종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는 막연한 불안감때문이었다.

정부 또한 이러한 시민들의 걱정을 의식했는지 우한 시민 송환 계획을 발표하면서 격리수용장소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며 발표를 미뤘다.

하지만 정부가 발표에 앞서 배포한 자료에는 격리수용장소로 충남 천안에 위치한 공무원 연수 시설이 지정됐다고 알려졌다. 이에 일부 천안 시민들은 결사반대를 주장하며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넣고 곧바로 경찰서에 집회신고를 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가천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이런 자가격리나 능동감시 과정에서 빠르게 진단이 되면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부분에 대해서는 너무 불안해하실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라고 전했다.

충청남도 또한 정부에서 격리시설로 천안을 확정하더라도 방역에는 차질없이 대비해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충청남도 행정부지사는 “여기 오시는 분들은 현재 상황으로 봤을 때 아무런 증상이 없는 사람들, 만약에 온다면 그런 사람들만 오도록 그렇게 국가에서 계획을…”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이러한 입장에도 일부 네티즌들은 “왜 하필 천안인데..”, “우리 부모님 천안 살고 계신데 불안해서 어떡해”, “천안에 사는 사람들은 엄청 불안할 수 밖에 없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