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예방하기 위해 ‘박원순’이 새로 만든 인사법

  						  
 								 

하루가 멀다하고 계속해서 공포감을 주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속도. 현재 마스크와 손세정제는 품절이 될 정도로 국민들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장 박원순은 서울시 3차 대책회의를 통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 방지를 위해 손을 맞잡는 악수를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박 시장은 28일 시청에서 제3차 대책회의를 주재하면서 “지금 특히 새해라 오랜만에 만나면 악수로 새해 인사를 하는데, 악수 대신 차라리 팔을 맞대서 손이 접촉되지 않게 해야 한다”며 옆자리의 부시장과 시범을 보였다.

박 시장은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여러 루머가 SNS로 확산한다”며 “시민들이 근거 없는 유언비어 때문에 불안감을 키우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공공기관이 투명하게 정보를 공유하고 공개해야 시민이 불안해하지 않는다”며 “메르스 때는 접촉자나 확진자 등 중요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아서 고통을 겪었다. 그때 정부와 달리 현 정부는 필요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편의점 같은 곳에 마스크가 동이 나서 살 수 없다는 소식이 있다”며 “업체들과 협력해서 누구든 어디서나 마스크를 구할 수 있도록 조치해달라”고 회의에 참석한 시 간부들에게 당부했다.

강력한 검역 체계 확립도 강조했다. 박 시장은 “미국은 우한에서 입국한 2천400명을 면밀하게 스크린해서 약 110여명의 우한 폐렴 의심 방문자를 찾아냈고 그중 5명이 확진을 받았다고 한다”며 “우리도 비슷한 확률로 나올 수 있다. 이런 스크린 절차를 제대로 해달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중국에서만 사.망자가 100명을 넘었고 국내의 지역사회 감염도 우려된다”며 “바이러스가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총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