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격리수용시설 갔던 ‘복지부 차관’이 당한 일

  						  
 								 

곧 전세기를 타고 우한에서 한국으로 올 우리나라 교민들, 이들이 2주간 격리되어 있기로 한 장소가 결정됨에 따라 해당 지역 주민들의 거센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원래 충남 천안이었으나 진천과 아산으로 변경되었다. 이에 따라 진천과 아산 주민들은 반대집회를 열고 있으며 30일 새벽까지 촛불을 들고 시위를 이어갔다.

현장 주민들은 정부가 우한 교민의 진천 격리수용 방침을 철회할 때까지 농성을 이어가며 진입을 저지하겠다는 뜻을 보이고 있다.

이에 경찰은 기동대 버스 등 차량과 경력을 투입해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정부가 보낸 전세기를 타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입국하는 교민의 격리수용을 반대하는 충북 진천군 현장을 찾았다가 주민들에게 봉변을 당한 일이 발생했다.

김 차관은 지난 29일 밤에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앞에서 반대 집회를 벌이던 주민들에게 “여러분의 우려가 기우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가 큰 봉변을 당했다.

화난 주민들은 김 차관을 둘러싸 물병을 던지기도 했으며 심지어 옷과 머리카락을 잡아당겼다.

한 순간에 난리통이 된 현장에서 김 차관은 경찰 등의 경호를 받으며 10분 만에 현장을 빠져나가야만 했다.

해당 사실이 전해지자  “천안이 싫다고 거절하니 아산과 진천으로 정한거 아니냐”, “여기에 젊은 부부들과 아이들이 많다 충청도를 만만하게 생각한 것이다”, “지역 주민의 안전거리는 최소한 확보하고 수용해야 할 것 아니냐” 등의 비난이 빗발쳤다.

한편, 보건복지부는 30일과 31일 4차례 전세기를 타고 입국하는 우한 교민 708명을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과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 수용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