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분간 인터넷으로 ‘마스크’ 사면 안 되는 진짜 이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사태가 점차 확산되고 있자 현재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 상품 HOT 키워드는 마스크와 손세정제이다.

그 중에서도 마스크의 판매율이 급등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러한 사태로 인해 인터넷에서 마스크는 줄줄이 품절사태를 빚고 있었다.

또한 주문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품절이 되었다며 판매자가 주문취소를 해버리고 가격을 높여 다시 상품을 올리는 일이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온라인 쇼핑몰 쿠팡과 위메프에는 상상 초월할 가격의 마스크가 올라와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해당 상품은 1박스에 50매 들어있는 접이식 마스크였다. 이 상품은 무려 236만 원에 판매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쿠팡 뿐만 아니라 위메프에서도 동일한 제품을 찾아볼 수 있었는데 위메프에서는 318만 원 가격으로 올라와 있었다.

너무나도 터무니없는 가격에 소비자들은 황당함과 분노를 감추지 못했다.

네티즌들은 “마스크 수요가 갑자기 증가해 가격이 올랐다는 건 알고 있지만 이건 말도 안되는 가격이다. 소비자들을 우롱하고 기만하는 영악한 행위이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쿠팡은 “오픈 마켓이다 보니 비정상적으로 값을 올려 폭리를 취하려는 일부 셀러들이 있다.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며 이들에게 경고하고 있다.

쿠팡은 긴급하게 필요한 품목을 사재기해 가격을 올리는 행위를 용납하지 않는다. 경고에도 변화가 없다면 상품 판매를 중단하니 고객들께서 이런 부분을 발견하고 신고해주신다면 빠르게 조치하겠다”고 엄중한 태도를 보였다.

실제 인터넷 쇼핑몰에서는 원래 가격 5000원대 마스크가 품절이라는 표시와 함께 6만원대로 가격을 올려 다시 판매하는 모습을 종종 찾아볼 수 있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당분간 인터넷에서 사지 말고 그냥 약국이나 마트로 달려가는 것이 더 효율적일 것이다라고 입을 모아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쿠팡 및 위메프 부분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