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대하기 싫어 성전환했다가 대박났다는 사람

  						  
 								 

군입대를 앞둔 한 남성은 마지막 돌파구로 성.전환 수술을 결심했다.

과거 중국 매체 동삼신문은 징.병을 피하기 위해 여성으로 성.전환 수술한 남성의 소식을 전했다.

태국 출신의 22세 남성 칸 칸차나수타(Kan Kanchanasutha)는 어릴 때부터 군입대에 대한 강한 두려움을 갖고 있었다. 제비뽑기 형식으로 군대에 갈 사람을 정하는 태국에서 그는 군입대를 상징하는 빨간 공을 뽑았고 절망했다.

군입대가 눈앞으로 다가온 그는 결국 지난해 성.전환 수술을 결심했다. 가족들은 끈질기게 설득한 그는 곧바로 수술에 들어갔고 칸은 6개월간 코와 뺨, 가슴 등 전신에 성형 수술을 진행했으며 여성 호르몬을 증진시키기 위한 주사도 꾸준히 맞았다. 이런 과정에서 칸이 수술에 사용한 비용은 50만 밧화(약 1,800만 원)에 달했다.


평소에도 “K-pop 아이돌처럼 잘 생겼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는 칸은 수술을 마친 뒤 여성으로서도 매력적인 외모를 가지게 됐다고. 그는 이후 머리를 기르고 화장법과 옷 입는 스타일 등을 배우며 완벽한 여성의 삶을 살기 시작했다.

칸은 한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내 사진을 올리며 사람들의 주목을 받는 것도 좋지만, 가장 기쁜 일은 병역이 면제됐다는 것”이라며 군대에 가지 않아 행복하다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페이스북 Kan Kanchanasut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