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사람 ‘지문’으로 잠금해제 시도하자 생긴 일

  						  
 								 

지문을 등록하면 잠금해제를 한번에 할 수 있는 시스템.

생각보다 편해 누구든 사용하고 있을 것이다.

미국 플로리다 주에서는 마.약 혐의를 받고 있던 한 남성, 리누스 필립(Linus F. Phillip)이 경찰관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는 경찰차를 치.고 도.주하는 과정에서 사.살되었다.

수사를 위해 필립이 쓰고 있던 휴대폰을 열어보려던 경찰들은 죽.은 필립의 지문을 이용해서 잠금해제를 시도했다.

이들은 죽.은 필립의 손가락을 휴대전화 지문 인식 센서에 여러 번 갖다 댔지만 휴대전화는 전혀 반응하지 않았다. 

이러한 사례는 하나 더 있었다.

2016년 말에도 오하이오 주립대에서 발생한 흉.기 난.동 사건을 수사하기 위해 숨.진 용의자의 손가락을 아이폰 지문 인식 센서에 갖다 댔지만 전혀 반응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터치ID를 사용하는 대다수 모바일 기기 제조사들이 손가락에 흐르는 미세한 전기장 반응 방식을 채택하고 있기 때문에 죽.은 사람의 지문에는 반응하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범죄 수사를 위해 시.신 지문을 끌어다 쓰는 게 과연 온당하냐는 논란도 일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