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한테 받은 3주년 선물, 너무 어이없어요”

  						  
 								 

20대 중반 커플의 3주년 선물은 어떤 것이 적당할까.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자친구에게 3주년 선물 받았던 여성의 사연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20대 중반 A씨는 남자친구와 3년째 연애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애가 점점 더 깊어질수록 A씨는 커플링을 하고싶어했다. 그러나 남자친구는 “내가 사주고 싶어서 그래 조금만 기다려줘”라며 커플링을 미루기만 했다고.

A씨가 커플링을 사겠다고 해도 돌아온 대답은 기다려달란 말. 그는 남자친구를 믿고 계속해서 기다렸다고 한다. 그렇게 다가온 이 둘의 3주년.

남자친구는 A씨에게 어떤 선물을 갖고 싶은지 물어봤다고 한다.

이에 A씨는 커플링을 받고 싶다고 했다. 그렇게 3년되던 날, 남자친구는 A씨에게 “커플로서 의미 있는 선물을 준비했어”라며 선물을 건넸다.

당연히 커플링일 것이라 여겼던 A씨, 선물을 열고나서는 실망감만 가득했다.

남자친구가 준비한 선물은 다름아닌 OST 시계였다고 한다. A씨는 실망한 기색을 숨기지 못했고 이를 본 남자친구 또한 서운해했다.

해당 사연을 들은 네티즌들의 반응은 극명하게 갈렸다.

네티즌들은 “20대 중반인데 OST라니…”, “그 시계살 돈 모아서 커플링을 해주지”, “그렇게 커플링 노래를 불렀는데 그걸 또 무시해버리네”라는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일부 네티즌들은 “OST도 나름 좋은 선물인데 왜그러냐”, “선물 준비한 남친 앞에서 실망했다는 반응은 너무했다”, “나같으면 커플링 그냥 내가 사버렸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OST 이랜드몰, 진짜사랑리턴즈 일부 장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