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짝퉁때문에 망하게 생긴 ‘무인양품’ 근황

  						  
 								 

그야말로 무인양품의 굴욕이 아닐까.

 

앞으로 일본 무인양품은 중국 시장에서 판매되는 일부 제품에서 무인양품이라는 문구를 사용할 수 없게 되었다. 이보다 더 기막힌 일이 있을까싶다.

사건은 중국 짝퉁 무인양품으로 인해 발생했다.

앞서 일본 무인양품은 중국 짝퉁 기업에게 상표권 소송을 당했고 그 결과 참혹했다. 짝퉁 기업에게 패소당한 것이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최근 베이징시 고급인민법원이 일본 무인양품과 중국 기업 베이징 무인양품 상표권 보유자인 베이징면전방직품유한공사 사이의 상표권 소송에서 최종적으로 자국 기업의 손을 들어줬다.

이에 일부 제품에서 무인양품이라는 문구를 사용하지 못하게 된 일본은 영문명 무지(Muji)만을 쓰기로 했다.

또한, 베이징 무인양품 측에 62만 6000위안 (약 1억 560만원)을 배상금으로 지불하고, 중국 내 매장 및 온라인 공식몰에서 권리 침해 시정 의견을 공지하는 일까지 당했다.

베이징 무인양품은 원조 무인양품과 똑같은 이름을 사용하며, 첫 글자인 ‘무(無)’만 간체자로 표기해왔다. 그러나 중국은 일본 무인양품이 상표권을 침해했다며 소송을 제기했고 중국 측의 상표권 등록이 더 빨랐다는 이유로 일본 무인양품이 패소하게 되었다.

한편, 일본 무인양품 근황을 접한 네티즌들은 “응 그래봤자 일본”, “어차피 불매대상임”, “그러든말든..”, “역시 중국이 중국했다”, “굴러온 돌이 박힌 돌 뺐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