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마스크 100장을 시댁에 주자고 하네요”(+후기)

  						  
 								 

이제는 돈이 있어도 마음대로 못 사는 마스크, 이로 인해 갈등을 빚고 있는 부부 사연이 공개됐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결혼 5년차에 아이 둘 있는 가정주부라 밝힌 글쓴이가 황당한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저희 친정아버지가 코로나 일어나기 전 미세먼지로 아는 분께 마스크 200장 정도 받아오셨어요. 근데 어제 남편이 시댁에 마스크 100장 정도를 보내자는 겁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지금 좀 써서 시댁에 100장 주면 저희는 70장 정도 남는건데 그걸 왜 시댁에 줍니까. 우리 가족은 아이들까지 있어 네명이고 시댁은 어머님 아버님 둘뿐입니다.

그래서 30장 정도 먼저 드리자고 말했더니 자기네 부모님 약한거 모르냐면서 마스크 사러 가는 것도 힘들어하신다는거에요. 그러면서 시댁에 놓고 우리가 가져다 놓고 쓰자는데 삐져서 저랑 말 한마디도 안합니다”라고 덧붙였다.

글쓴이의 입장은 친정아버지한테 받은 마스크를 시댁에 가져다놓고 빌려 쓰는 것이 싫다는 것이다. 그는 “아예 드리지 말자는게 아닌 30장 먼저 드리고 나중에 부족하면 더 드리자고 말했지만 남편은 삐져서 말도 안해요”라고 후기를 전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다음과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