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가 전남친 축의금 50만원 냈다가 딱 걸렸어요”(+후기)

  						  
 								 

만약 배우자가 전 애인 결혼식 축의금을 몰래 보냈다가 딱 걸렸다면, 어떤 반응을 보여야할까.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결혼 3년차인데 과거 남친한테 축의금 50만원 보낸 와이프, 제가 속이 좁나요? 배신감들만하죠?’라는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30대 중반 결혼 3년차 딸 하나 있는 유부남이라 소개한 글쓴이는 “저희는 같은 공무원에 사내 커플입니다. 월급도 비슷하기 때문에 관리는 와이프가 하고 금전적인 부분에서는 서로 잘 터치하지 않습니다. 어느날 와이프 가계부를 봤는데 축의금 50만원이 적혀있더라고요”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평소 와이프가 굉장히 계산적입니다. 뭔가 이상해서보니까 전남친이 결혼한다고 온라인청첩장을 보냈는데 거길가서 50만원을 내고 왔더라구요. 우리 결혼식때는 그 전남친이 오지도 않았고 축의금을 하지도 않았는데..

와이프의 이런 행동은 아직도 전남친이 마음속에 남아있다는 거 아닙니까?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되질 않습니다. 와이프는 당당하다고 하네요 상식적으로 이런 행동 이해할 수 있나요?”라고 덧붙였다.

며칠 후, 해당 글 관련된 후기가 올라왔다.

글쓴이는 “50만원 보낸게 아깝다는게 아닙니다. 그렇지만 주고받는거에 대해 칼같은 와이프가 그런 행동을 한 것, 항상 당황하지 않던 와이프가 그 사건을 묻자 얼버무리며 넘어갈려고 했던 건, 그만큼 와이프 가슴에 무언가 있었던거겠죠”라며 글을 올렸다.

사건이 있은 후 글쓴이는 짐을 싸 집을 나왔다고 한다.

여러분들의 생각은 어떤가요?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