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사진 몰래 찍어 지인능욕방에 올린 남친..”(+카톡)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정말 믿을 수 없는 충격적인 사연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내가 자는 사이에 남친이 내 몸 사진을 찍어 텔레그램에 올렸어. 중간에 내가 잠에거 쌨는데 화면에 빨간 줄무늬 옷 입은 일반인 여자랑 여친이라는 단어가 보이더라.

폰 뺏어서 나왔어야 했는데 남친 키가 180이 넘어 제압당하면 답도 없을 것 같아서 일단 도망나와서 경찰에 신고했어. 지금은 검찰에 송치된 상태야.

그때 남친은 그냥 야동만 있는 방에 반응 궁금해서 내 몸 사진을 보냈다고 했었어. 경찰에서 남자친구 핸드폰 디지털 포렌식한다고 가져오라 했는데 남친이 하수구에 버려서 증거는 그냥 자기가 찍은거 맞다고 인정한 조서 뿐이야” 라고 말했다.

 

이어 “유포는 증거가 없어서 포함이 안됐고 남친은 나보고 합의하에 찍은거라고 말해달래서 스트레스 많이 받았어. 병원에서 계속 치료받는 중이야.

그러다 이번에 지인능욕방이라는거 알게됐는데 딱 느낌이 오더라고 그 방이었다는게..그래서 카톡해봤는데”라며 카톡 캡쳐와 함께 남자친구의 반응을 공개했다.

다음은 글쓴이가 공개한 카톡 캡쳐본이다.

이와 함께 글쓴이는 “남친이 순수하게 인정해서 의아해하는 애들도 많을 것 같은데 몇주번부터 남친한테 나는 그래도 오빠 좋다고 다만 솔직하게 털어놨으면 좋겠다고,

숨기는거 없었으면 좋겠다고 하면서 계속 구슬렸어. 뭐든 용서하고 이해할 수 있는 것 처럼 생동한 다음에 조금씩 실토하게 만든거야”라고 덧붙이며 글을 마무리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무서워서 남자 만나겠나”, “같은 남자가 봐도 참…저런 쓰레기들은 영영 사회로 못나오게 해야 함”, “신상 털려서 취업도 결혼도 영원히 못하길”, “이번 일을 계기로 지인능욕도 뿌리뽑혀야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 MBC 추적60분(본문과 연관없는 참고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