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남친에게 AV 배우하겠다고 말했더니 반응

  						  
 								 

한국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유튜브 활동을 시작한 일본 A.V 배우 오구라 유나가 과거를 고백했다.

과거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더 이상 A.V배우 못하겠네요 정말이라는 제목으로 영상을 게재한 오구라 유나는 자신에게 한국인 남자친구가 있었다는 사실을 처음 밝혔다.

그는 “데뷔하기 전에 한국인 남자친구가 있었다.  아무 날도 아닌데 꽃도 선물해주던 사람이다. 한국 남자는 일반 사람들 중에도 로맨티스트가 많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A.V 배우) 데뷔가 확정된 후에도 만나서 사귀었다. 나의 인생이라고 내 데뷔를 이해해줬다. 가치관이 맞았던 사람이다. 그 분이 나한테 많이 맞춰줬다”고 밝혔다.

또한 오구라 유나는 “한국 남자들을 좋아한다. 군대에 다녀오니까 남자답고 몸도 좋다. 얼굴도 잘생겼다”고 말하기도 했다.

해당 영상은 11만 뷰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유튜브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오구라 유나 영상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