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공주 협박해서 얼굴 공개됐던 한국인 정체

  						  
 								 

과거 일본 커뮤니티 일왕의 손녀, 가코 공주를 협박하던 한국인의 정체가 드러났다.

자신이 한국 남자임을 밝힌 2ch의 한 유저는 “가코 공주를 조련하겠다”는 등의 협박글을 올려 일본 왕실에서는 경호 인력을 늘리는 등 난리가 났고, 일본 경찰은 수사에 나섰는데..

일본 언론에서 얼굴까지 공개한 이 남성. 가코 공주 협박범으로 체포됐는데

신원조사해보니 도쿄도 신주쿠구에 사는 이케하라 도시유키(43세, 무직)이라는 일본 남성이었다.

그는 2ch에서 그냥 관심 얻기 위해 이런 짓을 했다고 진술했는데, 위안부 강제 연행 문제로 한국 네티즌과 설전 했던 과거가 들통났다.

극우가 설치는 2ch에서 일본 공주를 협박했다고 한국인 수준 낮다고 욕하던 넷우익들 범인이 일본인으로 밝혀지자 태세전환에 나섰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뉴스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