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구역 주차했다가 딱 걸린 운전자 반응..

  						  
 								 

장애인 전용 주차구역에 주차했다가 과태료를 부과받은 주민의 반응은…

장애인 인권 향상을 추구하는 대안 언론 ‘에이블 뉴스’는 과거 한 사건을 보도했다.

아파트 주민으로 추정되는 작성자는 게시글에서 장애인을 비하했다

 

그가 작성한 게시글에는 “장애인 씨, 장애인이 이 세상 사는데 특권인가. 우리 아파트는 주차장이 협소하다. 부득이 장애인 칸에 주차하면 차량 앞 유리에 전화번호 있으니 연락하여 이동 주차를 요구하시라”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같은 아파트에 살면서 구청에 장애인 칸 주차를 신고하여 과태료를 부과시키냐. 장애인은 ‘특권’이 아니라 ‘일반인이 배려’하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장애인 씨, 건강하고 오래오래 사세요. 당신도 진짜 장애인인지 지켜보겠습니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7세 장애우를 양육 중인 A 씨는 “장애인 가족으로서 심장이 떨리고 화가 난다”라고 말하며“이분이 주장한 특권? 저희는 제발 안 가지고 싶다. 우리 아이는 뇌병변 장애로, 보행상 문제가 있어 일반 주차 칸에 빈자리가 많이 있어도 주차할 수가 없다”고 에이블 뉴스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의견을 표했다.

그러면서 A 씨는 “집 근처 장애인 주차 칸이 비어있지 않으면 집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장애인 주차 칸을 찾아 헤맨다. 그런 고통을 안다면 이런 글 함부로 못 쓴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A 씨는 “‘장애인 씨 오래오래 사세요’라는 발언은 장애인 인권을 무시하고 비.하한 것이다”라며 “누구나 장애인 가족이 될 수 있는 걸 잊지 말아라”고 밝혔다.

한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경악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우리도 언제나 약자가 될 수 있다”, “소수자 혐.오를 재생산하는 게시글”이라고 의견을 남겼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