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에서 입으면 벌금 내야 하는 비키니 수준

  						  
 								 

베이징에서는 여름만 되면 기상천외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데…

일명 베이징 비키니, 더위를 피하려고 상의를 올려 입는 중국 남성들을 일컫는 말이다.

사진 속 남성들 처럼 상의를 올려 배를 보여주는 것이 베이징 비키니이다. 상의를 돌돌 말아올리는게 여성들의 비키니랑 비슷하다고 저런 이름을 붙였다고 한다.

하지만 중국 당국은 베이징 비키니를 단속하고 있으며 실제 저 복장으로 돌아다니던 한 남성은 벌금 8천원을 내야만 했다. 최근 벌금이 더 강화되서 최대 원화 기준 3만 4천원까지 부과 가능하다.

중국이 이런 옷차림을 단속하는 이유는 도시의 이미지를 망치는 것이라 생각하기 때문이라고.

베이징 비키니 차림으로 돌아다니는 남성들에게 중국 당국은 예절 티셔츠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으나 이들은 거절하고 있다.

문제는 중국 내에서 저러고 다니는 것은 문제가 없겠지만 해외에서도 베이징 비키니 차림으로 돌아다녀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고 한다.

한편, 이를 본 국내 네티즌들은 “조선족들도 저렇게 다니는 사람 많음”, “저렇게 한다고 더위가 피해지나”, “그러고 다니면 시원한가?”, “뭔가 중국이라 어울리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 세계는 지금 영상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