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형 전후가 완전 ‘역대급’이라는 유명 여배우

  						  
 								 

누구에게나 감추고 싶은 비밀이 있다.

일반인이라면 각자 다르겠지만 연예인이라면 과거 사진이 가장 두려울 것.

일본에서 톱스타로 알려진 아라가키 유이 또한 그렇다.

깔끔하고 시원시원한 이목구비로 남심저격에 성공했던 아라가키 유이.

일본 드라마 “아빠와 딸의 7일간” 주연을 꿰차며 본격적인 유명세를 탔다. 그 후에도 여러 작품으로 자신만의 커리어를 쌓아나가고 있다.

그러던 중,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본 여배우 성형 레전드”라며 유이 성형 전후 사진이 올라왔다. 물론 그 주인공은 아라가키 유이였다.

현재 모습과 비슷하면서도 묘하게 다른 그녀의 성형 전 사진.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그래도 너무 이뻐”, “별로 안변한거 같은데”, “성형 많이 한 듯”, “현재가 이쁘니까 됐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및 나무위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