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원에게 음식 훔쳐 먹지 말라고 말했더니

  						  
 								 

배달원들이 중간에 음식을 빼먹는 사건이 빈번히 발생했다.

배달원들은 서로 ‘음식 티 안나게 빼먹는 방법’ 등을 공유하는가 하면 음식빼먹은 것을 자랑인 듯 SNS에 올리는 행동을 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사람들은 “가게에서 더 주의를 주면 되지 않냐”라고 말하지만, 가게에서 배달원에게 크게 불만을 터뜨리지 못하는 이유가 있다고 한다.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달기사의 태도 지적했다가 가게 망할뻔했다”는 사연이 올라왔다.

사연을 올린 사람은 “아빠 치킨집에 오는 배달기사 태도가 너무 안 좋아 뭐라고 했더니 배달기사들이 모여있는 단톡방에서 담합해 4시간 동안 우리 가게 배달을 안 받아줬다”며 “피크타임에 배달을 해야 먹고사는데 배달해주는 기사들이 없으면 장사를 접어야 한다”고 말했다.

음식점과 배달기사의 관계에서 오히려 배달기사들이 갑이 되는 형국이 된 것.

업계에서는 이미 배달기사 실명제를 실시하고 있음에도 배달기사들이 갑이 되어 담합하기 때문에 소용이 없다고 한다.

아무리 배달기사들이 잘못을 해도 좋게 타이르는 방법밖에 없어 업주들 역시 답답하다는 것이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왜 저러고 사냐…”, “업주들 불쌍하네”, “방법이 없나”, “이제 불안해서 배달도 못 시켜먹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