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유재석이 엄청 화나 보였다는 방송 장면

  						  
 								 

방송 도중 담당 PD의 무례한 발언때문에 유재석이 화난 듯 하다.

과거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재석이 방송에서 화난게 눈에 보였을 때라는 글이 올라왔다.

2002년 KBS2에서 방영되었던 공포의 쿵쿵따였다.

당시 유재석은 게임 도중 낙지찜이라는 단어를 말했다.

이에 PD는 낙지찜을 어디서 먹었냐고 추궁했고 이어 그는 “제가 낙지를 안 좋아해서 저는 모른다”라며 오답처리했다.

그리고 유재석은 벌칙을 받게 되었다.

하지만 문제는 그 다음주 녹화.

PD는 유재석에게 낙지찜이 있는 음식이라고 털어놓았다.

그러나 그는 “결정적으로 사전에는 없었다. 그때 제가 말씀드렸듯이 저는 낙지를 별로 안 좋아해서 낙지찜이란 요리가 있는지 없는지 모른다”며 퉁명스럽게 말했다.

이어 PD는 “스태프들한테 물어봤잖아요! 아무도 얘기 안하던데 뭐! 평상시에 덕을 좀 쌓으세요!”라고 소리쳤다.

이를 듣던 유재석은 잠시 정색을 하더니 이윽고 어색한 웃음 지어보였다. 다른 출연진들 ㄷ또한 아무말을 하지 못하고 서로의 눈치만 봤다.

유재석은 웃는 얼굴을 보였지만 얼굴은 시뻘겋게 달아오른 모습이었다.

이에 네티즌들은 “PD 왜저래…??”, “저때는 유재석이 이렇게 잘될지 몰랐겠지”, “저건 너무 대놓고 무시한거아니냐”, “덕은 PD 니가 쌓아야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KBS2 공포의 쿵쿵따 일부 장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