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을 직접 읽어 봤던 여경 반응

  						  
 								 

과거 “여경에 대한 악플을 읽는 여경”이라는 글이 다시 화제를 모았다.

해당 여경은 파출소에서 근무한지 1년된 박효지 순경으로 무도 특채,  태권도 국가대표 출신, 세계선수권대회 금메달까지 어마어마한 경력을 가지고 있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아니 그럼 여경을 다 특채로 뽑던가”, “저분은 특채 출신….다른 여경들은 그냥 다 일반 아닌가?”, “일반 여경이였다면 악플보고 울었을 듯”, “와 진짜 멋지다…ㄷㄷㄷ”, “저런 사람이 경찰이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및 재배포 금지)/사진 =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