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로 매일마다 ‘자기위로’해서 질병 싹 고쳤다는 남자 (+인증)

  						  
 								 

자위 행위가 욕구 해소뿐만 아니라 질병을 완화해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자위 행위로 코막힘을 고쳤다고 주장한 남성을 소개했다.

미국 애리조나주에 거주 중인 스카일러라는 이 남성은 부비강(코 안 쪽으로 이어지는 구멍)이 자주 막혀 숨을 쉬는 것조차 어려웠다.

증상은 나아지지 않고 잠을 설치는 날만 이어져 매우 고통스러웠다.

병원에 가도 뾰족한 수가 없어 고민하던 그때 그는 자-위 행위를 한 뒤 코가 일시적으로나마 뚫린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는 그때부터 코막힘이 느껴질 때마다 자-위 행위로 이를 해결하며 살았다.

의료 전문 프로그램 더 닥터스에 출연해 이 사실을 밝힌 스카일러는 방청객들을 놀라게 했다.

의료진들 역시 자-위 행위로 코막힘이 좋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오르-가-즘을 느낄 때 콧 속까지 근육이 수축하면서 부비강내 압력을 줄여준다는 것이다.

아울러 오-르가-즘은 면역 체계를 강화시키고, 불면증을 해소하는 효과도 있었다.

비뇨기과 전문의 아론 스피츠 박사는 “남자가 성-적으로 절정이 되는 순간에 콧 속 근육과 조직들이 움츠러들고 코막힘이 좋아진다”고 말했다.

물론 효과는 일시적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카일러는 “잠을 잘 수 있는 것만이라도 행복하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데일리메일, 영화 돈 존 일부장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