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속 잠입수사를 하던 ‘형사’에게 생긴 일

  						  
 								 

과거 온라인 커뮤니티에 “단속 잠입수사 반전 결말”이라는 글이

다시 한번 네티즌들 사이에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그야말로 반전이 담겨있다.

형사들은 마사지 단속을 위해 잠입수사를 준비하고 있다. 한 형사가 일반 고객처럼 서비스를 받기로 해봤다. 잠입수사의 대가라고 불리는 조규봉 형사가 반전을 만들어낸 주인공이다.

현장에 잠입한 조규봉 형사는 태연한 척 마사지에 대해 이것저것 물어본다. 차안에 대기하고 있던 다른 형사들과의 전화통화에서 그는 “여기는 그런 곳이 아니고 그냥 완전 태국 정통 마사지, 말도 안 통해 태국 여자라” 라며 수사에 난항을 겪는 듯 싶었다.

하지만 다른 형사들은 “저것들 눈치 깠나?”라며 의심을 시작하기 시작한다. 잠입에 들어간 조규봉 형사는 정말 그저 발마사지만을 받고 있었고 다른 형사들은 무언가 이상함을 느끼게 된다.

이 때, 차량에 있던 형사가 “이 XX 잘못 들어간 거 아냐? XX 마사지로 들어가라니까 스포츠 마사지로 들어갔네”라며 소리를 치게 된다. 그렇다, 조규봉 형사가 잠입수사하러 들어갔던 곳은 정말 리얼전통 타이마사지였다.

조규봉 형사는 6만원에 무려 한시간 반 코스에 달하는 마사지를 받고 복귀하게 된다.

“정말 시원하다”는 말을 남긴 조규봉 형사와 다른 형사들은 다음날 잠입없이 단속에 성공하게 된다.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ㅋㅋ형사님 개꿀 마사지”, “저정도면 노리고 일부로 잘못들어간거”, “시트콤같아ㅋㅋㅋㅋ”, “아 웃기네 진짜ㅋㅋ”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tvN 사냥꾼 이대우 일부 장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