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방송 중 백종원이 정색했었던 음식

  						  
 								 

과거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대전 청년 구단의 마지막 편이

다시 한번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날 버거집은 지난주 백종원의 지적에 대해 새로운 메뉴를 개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버거집의 사장은 “패티는 떡갈비로 해보겠다. 전국을 다니면서 떡갈비를 먹어보러 다녔다”며 포부를 밝혀 기대를 모으기도 했다.

전국 햄버거 가게를 견학하며 떡갈비를 연구했다는 두 사장은 각각 다른 메뉴를 준비했다.

바로 김치 떡갈비 버거와 된장 떡갈비 버거였다.

백종원은 버거집이 준비한 신메뉴를 맛보기 전, 패티 고기 종류를 알아챘다.

그는 “냄새만 맡으면 양쪽 다 그저 그렇다”며 “게다가 어느 쪽에서 김치찌개 냄새가 난다”라고 말하여 갸우뚱했다.

김치찌개 냄새를 풍기는 김치 버거를 맛본 백종원은 이후 된장 버거를 먹었다.

아무 말 없이 버거를 먹던 그는 이내 미간을 찌푸리며 정색한 표정으로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백종원은 “난해하다”며 “한쪽에서는 김치찌개, 한쪽에서는 된장찌개 맛 나는 게 뭐냐”라고 질책했다. 버거집 사장은 “떡갈비에 상추쌈 싸 먹듯이 버거를 그렇게 만들면 맛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설명했지만 백종원은 “경험치 없는 사람이 머릿속으로 만드는 음식이 이렇다”고 지적했다.

또, “자기 눈높이에서만 해석한 거다. 이렇게 한다고 어른들이 먹을 것 같냐, 햄버거의 정체성이 없다는 게 문제”라고 독설을 날렸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