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밍아웃’ 당한 코로나 확진자 이동 경로

  						  
 								 

역학조사에 따라 코로나 확진자의 뜻하지 않은 사생활이 공개됐다.

지난 6일 경기 용인시 등에 따르면 20대 남성이 지역 66번째 확진을 받았다.

해당 남성은 재택근무 중이던 지난 2일 발열과 설사 증상이 나타났으며 5일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고 알려진다.

그러나 이 남성의 역학조사 과정에서 클럽 한 곳이 포함되어 있었다.

이태원 A클럽은 SNS를 통해 “지역 사회 확진자가 2일 00:20~03:00에 방문한 사실을 확인해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확진자는 방문 후 6일 관계 당국을 통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관할 보건소로부터 확진자가 이태원을 방문한 동선에 A 클럽이 포함됐다는 사실을 연락 받았다. 영업일 모두 매일 클럽 내부를 자체 방역했다”고 전했다.

한편, 해당 클럽은 성소수자들이 주로 찾는 곳으로 알려져 있었다.

확진자 남성은 이태원 클럽 세 곳을 방문했고 클럽에 다녀온 후 증상이 생겼다고 진술했다. 업계 관계자는 해당 남성이 다녀간 이태원 클럽 세 곳에 당시 2000여 명 정도가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사생활이건 뭐건 이 시국에 클럽을 왜가냐?”, “클럽 갔다는 것 자체가 생각없다”, “그 날짜면 사회적 거리두기 아직 안끝났을텐데”, “저런 확진자들은 치료비 자신이 부담해야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본문과 연관없는 참고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