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억 스포츠카 완전 박살 내버린 남성 직업

  						  
 								 

한 순간의 실수로 2억짜리 BMW 스포츠카를 완전히 박살낸 음.주 운전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해당 사건이 올라오며 운전자 직업에 관심을 갖는 네티즌들이 많았다. 그리고 그의 직업이 밝혀졌다.

음.주 운전을 하다가 경찰에게 발각될 위기에 처한 30대 남성이 도주하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난.폭운전 등 혐의로 프리랜서 수입 중고차 딜러인 32살 유 모 씨를 검거했다.

유 씨는 과거 서울 강남구의 한 클럽 앞에서 자신의 스포츠카를 타고 운전하다가 경찰의 음.주단속을 목격하고는 약 5km를 유턴하여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유 씨는 7차례에 걸쳐 신호 위반을 하고 신호 대기 중이던 외제 차 두 대와 충돌했다.

게다가 단속을 위해 뒤쫓던 경찰차와도 부딪힌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승용차 운전자 두 명과 경찰관 한 명이 경상을 입었다.

경찰 조사 결과에 따르면 유 씨는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 농도 0.147%로 면허 취소 수준으로 밝혀졌다. 유 씨가 사고를 낸 스포츠카는 리스 차량으로 수억 원대를 호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리스 차량을 박살 내다니”, “쟨 술 몇잔에 인생 망했다” 등 의견을 남겼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