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욕 엄청 먹고 있는 이태원 클럽들 상황..

  						  
 								 

제 2의 신천지, 콜센터가 될 수 있다는 이태원 클럽 확진자 사태.

(서울=연합뉴스) 장우리 기자 = “코로나19 때문에 두 달 넘게 닫았다가 연휴 맞아 모처럼 클럽을 열었는데 하필 이렇게 됐네요.”

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0대 남성 A씨가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일대 클럽과 주점 총 5곳을 다녀간 것으로 알려지면서 인근 상인들은 안타까움을 감추지 못했다.

A씨가 사흘 만에 발생한 지역사회 감염 확진자인 데다 그와 접촉한 사람이 최소 수백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면서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확진자가 다녀간 이태원 ‘킹클럽’ 인근에서 전기설비 업체를 운영하는 이모(65)씨는 “킹클럽을 포함한 이 골목 클럽과 술집, 노래방들이 다들 몇 달간 영업을 하지 않았다”며 “그 때문에 설비 일거리도 거의 없었다”고 말했다.

근처 식당 주인 백모(42)씨도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매출에 타격이 컸다”며 “이제 좀 회복하려나 했는데, 또다시 가까운 곳에서 확진자가 나와 걱정”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이날 오후 4시께 킹클럽의 출입문은 굳게 닫혀 있었다. 문 앞에는 ‘5월 5일까지 운영 자제를 권고한다’는 내용의 서울시 안내문과 함께 5월 1∼3일까지의 ‘코로나19 대비 방역 시간표’가 붙어 있었다.

클럽의 방역 시간표에 따르면 A씨가 이곳에 다녀간 것으로 파악된 이달 2일 오전에도 두 차례(오전 3시·7시) 소독이 예정돼 있었다.

킹클럽에서 약 70m 떨어진 한 주점에도 확진자 방문으로 인한 일시폐쇄를 알리는 방역당국의 안내문이 붙었다.

인근을 지나던 주민 정모(27)씨는 “며칠간 국내 확진자가 없었던 것으로 아는데, 다시 밖에 돌아다니기가 좀 무서워졌다”며 “클럽처럼 밀폐된 공간에서는 코로나가 더 빨리 퍼지지 않을까”하고 우려했다.

반면 이태원에 살고 있다는 직장인 옥모(30)씨는 “이전부터 한남동과 이태원동 일대에서 확진자가 여럿 나왔다”며 “1명 더 늘어난 거라 별로 대수롭지 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옥씨는 “장소가 특수한 곳(클럽)이다 보니 언론에서 너무 요란하게 떠드는 것 같다. 당사자 직장 주소까지 공개한 기사가 있던데 좀 너무한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앞서 킹클럽 측은 지난 6일 SNS에 올린 입장문을 통해 “지역사회 확진자가 2일 방문한 사실을 확인해 알려드린다. 입장 시 발열 체크와 방명록 작성, 재입장 시 필수 손소독 절차 및 마스크 착용 확인 등의 절차를 거쳤으나 확진자 동선에 노출돼 있어 해당 사실을 있는 그대로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모두의 안전을 위해 업데이트된 소식을 투명하게 공개하도록 하겠다”며 “확진자에 대한 추측성 소문이나 신상 공개는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해당 글은 지금은 삭제된 상태다.

논란이 커지자 A씨 본인이라고 밝힌 남성이 SNS에 해명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아직 코로나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클럽을 방문한 것을 반성하고 있다”며 “클럽은 지인의 소개로 호기심에 방문했다”고 썼다.

그러면서 “클럽에는 오랜 시간 머물지 않았고, 성 소수자를 위한 클럽과 외국인을 위한 클럽, 일반 바 형태의 클럽들이 포함돼 있었다”며 “저와 관련한 루머와 억측은 자제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iroowj@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