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름 돋는다고 난리난 롯데리아 리뷰 내용..

  						  
 								 

실시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서는 소름 돋는 리뷰글이 올라왔다.

해당 리뷰는 롯데리아 배달 관련한 내용이었다.

글쓴이는 “햄버거도 못받고 돈은 날라가고 그래서 못먹어서 모르겠네요. 왜 우수가게인건지 모르겠음. 이럴거면 배달지역 줄이던가 고객에 대한 예의도 없고..”라며 글을 남기기 시작했다.

이어 “무조건 가게입장만 얘기하니 고객만 멍청이고 바보 취급하는 롯데리아.. 이제 평생 롯데리아에서 햄버거 사먹을 일 없어졌어요. 제발 직원분들 모두 다 코로나 걸려서 격리되고 죽었으면 좋겠어요”라고 남겼다.

그는 단지 배달을 못받았다는 이유로 직원들에 대해 심한말을 남긴 것이다.

이러한 리뷰에 롯데리아는 황당하다는 듯한 답변을 남겼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미친 듯”, “뭐 저렇게 리뷰를 악의적으로 쓰냐”, “롯데리아가 제발 고소했으면 좋겠다”, “못배운게 티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