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유흥업소 영업’ 금지 내리자 성매매 여성들 반응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점점 늘어나고 있는 이태원 클럽 확진자들.

서울시는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 집단 감염사태를 맞아 유흥시설에 사실상 영업정지와 같은 집합금지 명령 카드를 꺼내들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긴급 브리핑을 통해 “지금 즉시 클럽, 감성 주점, 콜라텍, 룸살롱 등 모든 유흥시설에 대해 집합금지 명령을 발령한다”고 전했다.

집합금지 명령은 여러 사람의 집합을 금지하는 것으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시도지사가 감염병 예방을 위해 내릴 수 있다.

여러사람이 모이는 유흥시설의 경우 집합금지 명령은 사실상 영업정지 명령과 같은 효과를 낸다.

이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서는 서울시의 유흥시설 집합금지 명령에 대해 일부 성매매 여성들의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는 글이 올라와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한편, 이태원 클럽 코로나 집단감염 사태 이후로도 홍대, 강남 일부 유흥업소에서는 수많은 젊은이들이 몰려들었다. 이들은 이태원이 아닌 강남이기에 안전하다고 말는 등 현재까지도 사태의 심각성을 알아차리지 못 하고 있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