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여성들이 말하는 여탕에서 수건 훔치는 심리

  						  
 								 

남녀노소 불문하고 모두가 즐겨찾는 ‘목욕탕’,

여기서 흥미로운 점은 남탕과 여탕의 시설 차이!

대표적으로 여탕에는 카운터에서 수건을 1인당 2개정도 나눠주지만, 남탕은 모든 시설이 자유롭다.

이러는 이유는 유독 여탕에서 수건 분실이 많이 발생하기 때문인데.

뿐만 아니라 목욕탕에 갈 때, 여자들은 목욕 용품을 개인적으로 챙겨가야하지만 남탕에는 기본적인 목욕 용품이 구비되어 있기에 개인 위생 도구(칫솔,면도기)만 챙겨가도 문제 없다.

여기 여탕의 수건 분실 공고문을 보는 새로운 관점이 있어 온라인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구었다.

여탕 수건 분실 문제를 다른 관점으로 보자면 ‘남자와 여자 중 누가 가사분담의 책임감 같은 걸 많이 지고 있는지’에 대해 생각해보게 된다는 한 네티즌.

정리하자면 여탕에서 수건을 가져가는 이유는 ‘가사분담의 문제’ 즉, 가사에 대한 책임감때문이라는데,

실제 뉴스 인터뷰에서도 “조금 낡은 게 걸레로도 쓰기에 참 좋아요, 주부 입장에서는 크기도 딱 제격이고요.” 라고 나온 부분이 있다.

.

이를 본 일부 누리꾼들은 경악을 금치 못하기도 하였고 맞는 말이라며 공감을 하기도 하였다.

“수건 가져가는 것도 절도^^”, “목욕탕 수건 찝찝한데 저걸 왜 가져가…”, “신박하네…설득되기 시작한다”, “어떻게보면 저 말도 맞고”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뉴스/MBC ‘컬투 베란다쇼’/온라인커뮤니티/KBS1 ‘소비자고발’ 일부 장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