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자 실망스럽다” 후기 본 사장님 반응

  						  
 								 

후기 글을 올렸다가 ‘저주’ 받은 A 씨의 사연이 다시 화제다.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지금 난리 난 진짜 충. 격적인 배민 리뷰’라는 제목의 글이 눈길을 끌었다.

글을 올린 A 씨는 대구에 있는 한 피자 체인점에서 피자를 주문했다고 한다. 그러나 기대와는 다르게 실망스러운 피자의 퀄리티를 보고는 A 씨는 “기대가 너무 컸던 탓일까요? 예전에 많이 먹었는데 피자도 피클도 기대 이하였다”라는 후기 글을 작성했다.

안 좋은 후기 글이 작성될 경우라면 보통 ‘다음에는 시정해서 보내주겠다’라는 답변이 달리곤 한다. 그러나 일반인들은 상상치도 못한 답글을 작성한 가게 사장님. 그의 댓글을 함께 보자.

“이번 생은 그대와 그대의 가정에 저.주가 함께 하길!”

실망스럽다는 후기 글을 작성했다는 이유로 저주를 받은 A 씨. 그러나 피해자는 A 씨뿐이 아니었다. 누리꾼들이 당시 가게 사장의 댓글을 일일이 조회해 본 것이다. 그리고는 더 충. 격적인 댓글들이 나왔다.

블랙컨슈머도 아닌 분들의 댓글들. 그러나 사장은 자신에게 싫은 소리를 한다는 이유만으로 ‘악담’을 퍼부었다. 한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도대체 가게 사장 생각이라는 건 있는 걸까”, “기가 차서 말도 안 나온다”등 다양한 댓글을 남기며 어이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