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오빠가 성범죄 숨기고 결혼 한다는데..”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빠가 성범죄자인 걸 예비 새언니에게 알려야 할까요?”라는 제목으로 한 고민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초등학교 4학년인 11살부터 약 4년간 3살 많은 친오빠로부터 몹쓸 짓을 당했다고.

자신이 당한 일들이 성범죄였다는 것을 중학교에 올라와 성교육을 받으며 처음 알게 됐다고 전했다. 그때의 그 충격, 차마 말로 다 하지 못할 정도였다고.

이 때문에 글쓴이는 극단적인 선택도 시도하고 정신병원까지 입원하게 됐다. 하지만 부모님은 이 사실을 모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친오빠가 수차례 몹쓸 짓을 해왔지만 막상 이 사실은 글쓴이와 가해자인 오빠만 알고 있는 상태라고.

그러던 최근 친오빠가 결혼할 것이라는 소식을 들었다. 오빠는 내년 즈음 결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식을 들은 글쓴이는 충격에 빠지게 되었고 이윽고 고민하기 시작했다.

어릴 때부터 4년간 친동생에게 나쁜 짓을 해왔던 오빠가 자기 딸에게 끔찍한 짓을 하지 않을 거라는 확신이 들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이어 글쓴이는 “이렇게 고민해야 하는 현실이 너무 처참하다. 다음 생에 오빠가 지옥에서 환생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새언니에게 미리 말해줘라..그 여자는 무슨 죄야”, “진짜 끔찍하다”, “결혼할 생각을 하다니 진짜 돌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