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들이 다 망치고 있는 코로나 감염 현재 상황

  						  
 								 

온 국민이 노력하면 뭐하나, 일부 젊은이들의 유흥문화가 다 망치는데.

경기 김포시는 풍무동에 거주하는 21세 여성 A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A씨(풍무동 거주)는 인천 106번째 확진자인 B씨(22)와 함께 지난 7일 서울 홍대 주점을 함께 다녀온 후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사회복무요원인 B씨는 지난 10일부터 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나타나자 서구의 한 병원 안심진료소에서 검체검사를 받았고 12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12일 김포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후 이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경기도의료원 성남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시 관계자는 “A씨 거주지 등은 방역을 완료했다”며 “역학조사후 동선이 나오면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경기 김포 코로나19 확진자는 17명으로 늘었다.

(김포=뉴스1) 정진욱 기자

gut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