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때문에 화난 성.매.매 여성들이 했던 미친 행동

  						  
 								 

인천의 한 재개발 조합 사무실.

모자와 마스크를 쓴 여성 10여 명이 사무실 안으로 몰려들어왔다. 해당 여성들은 재개발을 위해 성.매.매 업소를 비워줄 것을 요구하자 앙심을 품고 달려온 성.매.매 여성들이었다.

잠시 후 여성 한 명이 의자에 앉아있던 남자 직원에게 다가오더니, 갑자기 가방에서 흉.기를 꺼내 이 남성의 얼굴 앞에 들이대기 시작한다.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은 것.

놀란 남성이 자리에서 일어나고, 이내 둘 사이에 몸.싸.움이 벌어진다.

벽돌을 들고와 창문에 던지는가 하면 조합 직원을 향해 가위를 집어 던지는 등 한동안 난동을 이어간 성.매.매 여성들.

과거 이 여성들은 조합사무실 인근의 집창촌, 이른바 옐로우하우스의 성.매.매 종사자들로 조합 측이 아파트와 오피스텔을 짓기 위해 자신들에게 퇴거를 요구하자 이에 반발하며 실력 행사에 나선 것.

이들은 재개발에 따른 보상금을 요구한 바 있다.

성.매.매 여성은 “십몇 년을 벌어줬어요. 잘 될 땐 애들이 돈 천만원 넘게 벌어줬다고요. 그럼 자기들(조합)이 어느 정도 내놔야 하는 게 맞아요. 퇴직금 형태로…” 라며 보상금을 요구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C 뉴스데스크 영상 캡쳐, 연합뉴스(본문과 연관없는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