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에 버려졌던 4살 아이가 방송 나오자..

  						  
 								 

마음을 설레게 만드는 고소한 팝콘 냄새, 영화관은 언제나 기분 좋은 곳이다.

이런 영화관에서 고작 4살짜리 아이는 홀로 버려졌다. 

임시보호소에 살고 있는 5살 지운이는 4살때 영화관에서 발견되었다. 발견 당시 아이는 자신의 이름을 똑똑하게 잘 말했다. 

하지만 유독 집이나 부모에 대해 말하기를 거부했다고 한다.

지운이에게는 보호소에서 가장 친했던 동생이 있었다. 그러나 동생의 엄마가 찾아왔고 지운이와 동생은 곧 헤어지게 되었다. 

그리고 지운이는 동생과 동생 엄마의 모습을 보며 부러움과 서러움이 담긴 눈빛으로 쳐다보았다. 

이후 아이를 입양하고 싶다는 부부가 찾아왔고 지운이에게도 새로운 가족이 생길 기회가 생겼다. 

그러나 지운이를 본 부부는 그렇게 연락이 영영 없었다고 한다. 보호소 측에 따르면 대부분 딸이나 갓난아이를 원해서 5살짜리는 입양이 힘들다고 한다.

5살 지운이는 곧 보호소를 떠나야 했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지운이는 생전 안하던 말썽을 부리기 시작했다. 

장난감을 집어던지기도 하고 동생들을 괴롭히기도 한다. 

그렇게 지운이는 장기보육원으로 가게되었다.

이후 놀라운 소식이 들려왔다. 방송이 나가고 난 후 지운이 친엄마한테서 연락이 왔다는 것이다. 

알고보니 지운이 부모님은 이혼을 하였고 남편이 지운이의 양육권을 가져갔다고 한다. 애초부터 지운에 대한 사랑이 없던 남편은 매달 양육권을 주기 싫었고 이에 4살 밖에 안 된 지운이를 영화관에 버린 것이다.

이 사실을 방송을 보고 알게된 친엄마는 엄청 놀라 방송국에 연락을 해 지운이와 다시 만나게 되었다고 한다.

당시 시청자들을 가슴 아프게 했던 것은 말을 또박또박 잘 하던 4살 지운이가 부모나 집에 대해선 전혀 말하지 않았다. 

알려진 바에 의하면 방송 이후 지운이는 친엄마와 함께 살게 되었다고 한다.

이에 네티즌들은 “저게 아버지냐?”, “짐승새끼 진짜”, “보면서 진짜 안타까웠는데 정말 다행이다”, “아이 눈빛이 진짜 가슴아팠음”, “뭐 저딴 쓰레기가 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 (본문과 연관없는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