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제 ‘안치실’에서 걸려왔던 신고 전화 내용

  						  
 								 

인간이라면 할 수 없는 짓을 누군가는 몰래 하고 있었다.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손형주 기자 = “안치실 냉장고를 여는 사람이 있는 것 같아요.”

14일 오전 3시 30분께 112상황실에 부산 사상구 한 병원 장례식장 시신 안치실에 누군가 침입했다는 다소 오싹한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이 병원 주변에서 장례식장 관계자와 실랑이를 벌이고 있는 30대 남성 A 씨를 발견했다.

장례지도사인 A 씨 주머니에서는 금니 10개와 핀셋, 펜치 등 공구가 나왔다.

경찰이 추궁하자 A 씨는 안치실에 들어가 시신 보관 냉장고를 열고 시신 3구에서 미리 준비한 공구를 이용해 금니 10개를 뽑았다고 범행을 시인했다.

A 씨는 경찰에서 “수입이 일정치 않아 생활고에 시달리다 금니를 팔아 돈을 벌고자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장례식장 이곳저곳을 다니며 일을 하는 프리랜서 장례지도사인 A 씨는 경력은 6년 정도 된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A 씨를 현주건조물침입철도 혐의로 입건해 추가 범행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handbrother@yna.co.kr 사진 = JTBC 라이프 일부 장면

*본문과 연관없는 참고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