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자와 결혼했던 남성이 실제 겪은 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왜 이런 스트레스를 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라는

글이 올라와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관심을 얻은 바 있다.

해당 글쓴이는 일본인 여성과 결혼한 한국인 남성이었다.

글쓴이는 “마누라가 일본인이고 한국에서 산지는 3년 됐다. 향수병때문에 우울증이 좀 있더라, 그래서 쇼핑가서 일본제품 좀 사고 편의점에서 일본 맥주 사서 나오는데 파라솔에 앉아있는 할아버지들이 방금 사가지고 나온 맥주랑 쇼핑봉지 안에 있던 일본어 얼핏 보고 쪽.빠.리 새.끼들도 아니고 일제 한뭉텅이씩 사가네이러더라.

그리고 다다음날 신문 넣는 구멍에 이런 쪽지가 나와있더라”라며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글쓴이는 “쓰레기 여러개랑 저런 쪽지가 하나 있더라. 복도 cctv봤더니 아래층 초딩이랑 그 친구들이더라. 그 집 부모는 원래부터 상식이 안통하는 사람이라 그냥 넘어갔다.

내 마누라는 일본 역사에 대해 잘 알고 일본이 전범국가이고 한국에 어떤짓을 했는지 잘 알며 우익성향도 없고 한국에 피해준 것도 없다. 마누라는 자기가 일본인임을 숨기며 살면 된다고 괜찮다며 말하긴 하지만 전혀 괜찮아 보이지 않는다.

한일관계 악화될 때마다 생기니까 너무 스트레스 받고 어떻게 해줘야할지 모르겠다. 이런 무식한 짓을 해서 한일관계가 개선되거나 일본에 이기거나 그런게 아니라는 사실을 좀 알아줬으면 좋겠다”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이를 본 네티즌들은 “중국 비웃을게 아니었네..”, “대한민국 시민의식 수준”, “미개한 짓을 하네”, “저렇게 행동하고 뒤에 가서는 일본 불매운동한다고 말하고 다니겠지”, “저 여자가 잘못한것도 아닌데 왜 남의 부부에게 고통을 주는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