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 감염 사태 심각해지자 ‘일본’ 반응

  						  
 								 

일본에서 이번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사태에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다.

지난 14일 아베는 도쿄와 오사카 등 8개 도시를 제외한 39개 현에서 코로나 긴급사태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아베는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 시대에 일상을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한국을 예로 들었다.

비상사태가 해제되더라도 코로나 바이러스는 존재한다며 “해외에서 코로나를 억제하는데 성공했다고 여겨졌던 국가에서 다시 감염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점, 나이트 클럽, 가라오케, 라이브 하우스 등 출입은 앞으로도 자제 해달라. 모두 지금까지 집단 감염이 발생한 장소로 스스로를 지키는 행동을 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베가 설명한 사례는 모두 한국에서 발생하고 있는 사태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이태원 클럽 XX들이 한국 이미지 다 망신 시키네”, “의료진들이 쌓아놨던 탑을 이태원 클럽갔던 애들이 다 무너트림”, “일본은 남 신경쓸 때가 아닌 것 같은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일본에서는 20대 스모 선수가 검사도 받지 못한 채 코로나로 목숨을 잃는 사건이 발생해 열도에 큰 충격을 주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