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란물 유포자 체포했더니 정체..

  						  
 								 

음란물을 유포하던 범인, 알고보니 대반전의 정체가 밝혀졌다.

각종 SNS서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는 음란물, 이를 유포했던 범인 30%가 알고보면 초등학생이었다.

실제 서울지방경찰청 조사에 따르면 아동 음란물 유포 및 소지 적발자 연령은 28%가 초등학생이었으며 23%는 중,고등학생이었다.

이들이 이런 음란물을 유포한 이유는 단지  SNS 친구를 늘리기 위함이었다.

이에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장은 “초등학생 사이에서 자기의 신체부위를 찍어서 서로 교환하는 행위가 성행하고 있다. 잘못된 실수로 인해 한 번 찍은 사진이 인터넷에 무차별적으로 유포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이번 n번방 사건과 관련해 제2의 n번방 운영진이 12살 초등학생이었다.

미성년자는 범죄에 대한 벌을 받지 않는 것을 악용하는 학생들이 점차 많아지고 있어 사회적 문제점이 되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미친나라 수준”, “미성년자들이 미성년자 영상을 본다니..”, “예전 초딩들은 학원다니고 뛰어노느라 바빴는데 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TN 영상 캡쳐,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