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경이랑 잤다고 자랑하고 다니던 ‘순경’ 최후

  						  
 								 

점점 믿을 수 있는 경찰들이 사라지고 있는 상황이다.

민중의 지팡이라 불리던 대한민국 경찰관, 어쩌다 시민들의 신뢰를 잃어버렸을까.

여경과 하룻밤을 보냈다며 동네방네 자랑하고 다니던 20대 순경이 비참한 최후를 맞이하게 되었다.

20대 현직 순경은 여경과 잠자리를 했다며 경찰 동료들에게 해당 여경이 침대에 누워있는 사진을 보여주고 다녔다. 그러나 수사 결과 여경과 합의된 관계가 아닌 성.폭.행이었다.

여경 사진도 해당 순경이 성.폭.행 후 10개월가량 지난 뒤 본인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이에 따라 검찰은 A순경에게 강.간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등 3가지 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겼다.

순경 A씨는 경찰관 동기들에게 “며칠 전 여경 B와 하룻밤을 보냈다”고 거짓말을 하며 속옷 차림의 B씨 사진을 보여주고 다녔다.

그의 입방정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경찰 동기들과 술을 마시던 자리에서도 “내가 과거에 B와 함께 잤다”고 말하며 자랑했었다.

해당 사건은 “전북 지역 모 경찰서에 근무하는 한 순경이 동료 여경과 관계한 동영상을 경찰 동기들이 있는 SNS 대화방에 공유했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수면위로 올라왔다.

경찰은 순경 A씨의 직위를 해제하였다.

그러나 A씨는 검찰 조사에서 “합의 하에 관계를 하였고 사진을 보여준 것은 고의가 아니었다”고 범행을 부인하고 있었다.

한편, 여경 B씨는 극도의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으며 애초에 A씨를 고소하지 않은 건 대학 졸업 후 어렵게 취업한 데다 소문이 나면 2차 피해와 불이익을 당할까 봐 두려워 혼자서만 속앓이를 한 것이라 전했다.

이런 사정을 고려해 전주지검은 검찰 송치 전 경찰 수사 단계부터 성.폭.력 전담 검사를 주임검사로 지정하고 직권으로 여경 B씨를 위한 국선변호사를 선정했다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