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지우고 나서부터 이상한 일이 자꾸 생겨요..”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믿기지 않을 미스터리한 사연이 올라와 화제를 모으고 있다.

5살 6살 남매의 엄마라고 밝힌 글쓴이는 “네달 전, 셋째를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고 오랜 고민 끝에 낙태를 결정했습니다. 그런데 그 이후 소름끼치는 일이 너무 많이 생겨납니다.

수술한지 얼마 안돼 남편한테 갑자기 교통사고가 나서 투병 중에 있습니다. 6살 딸은 매일 밤마다 가위가 눌리고 귀신을 본다고 난리치더니 요새 원인을 알 수 없는 병에 시달리고 있습니다”라고 상황을 전달했다.

이어 그는 “딸은 이유 모를 발작과 두통에 시달리고 환각과 환청까지 시달리며 일상생활이 전혀 안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5살 아들은 갑자기 말을 하지 않는 상황입니다. 저 역시 해고통보를 받은데다가 원인 모르게 배가 아프고 어떤 아기가 저를 저주하는 꿈을 계속 꾸고 있습니다.

무속인 친구가 이러다 가족들 줄초상날 수 있다고 특히 저한테 사고수에 목숨을 잃을 단명수까지..태아령이 저주하는 거라고 빨리 천도제 지내랍니다. 무속인 친구가 절대 흘려듣지 말고 오래된 친구니 공짜로라도 천도제 해줄테니 제발 하라고 합니다.

제 사주에 자식이 3명이고, 운을 보니 셋째아이를 낳았으면 가정에 복이 들어왔을거고 조상이 점지해준 아이인데 제가 낙태해서 그런 거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글쓴이는 무속인 친구 말로는 무당이라도 절대 목숨 갖고 장난치는 경우 없고, 사고수나 중대한 생명의 위협, 귀신붙었다는 말은 절대 무시해선 안된다고 자꾸 강조해 상차림 비용이라도 내고 천도제를 지내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아래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본문과 연관없는 참고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