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를 처음 봤던 ’90살 할머니’ 반응

  						  
 								 

“바다를 처음 봤던 때를 기억하나요? 어떤 느낌이었나요?”

만약 이런 질문을 받는다면 대부분 사람들은 어렴풋이 기억이 날 것이고 지금 바로 바다에 간다고 해도 큰 감흥을 느끼지 못할 것이다.

우리는 가족이나 친구들끼리 횟수를 셀 수 없을 정도로 바다에 많이 놀러가봤기 때문이다.

하지만 오늘 소개할 90세 할머니는 달랐다.

에니드 마리라는 이름을 가진 90세 할머니는 난생 처음 두 눈으로 바다를 확인하고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태어나 처음으로 가본 바다였다.

해군 장교였던 남편 에드워드를 2014년에 먼저 떠나보내야했던 마리는 현재 두 딸의 집에서 지내고 있다. 처음에는 둘째 딸인 진의 캘리포니아 집에서 머물다가 이후에는 뉴저지에 있는 장녀 도로시의 집에서 지냈다고.

마리가 90년동안 살아온 인생은 참으로 다사다난했지만 결코 실패한 인생이라고 볼 수 없었다. 세상에서 가장 멋진 남편을 만났고 너무나도 훌륭하게 자란 두 딸이 곁에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마리는 세상이 변하는 것도 몸소 경험했기에 매우 값진 시간을 보내왔다.

하지만 그녀가 딱 한 가지 경험하지 못한 것이 있었다. 바로 ‘바다’구경이었다.

남편 에드워드가 살아있을 때도 그의 항상 업무에 치여있었기에 부부가 함께 여행 갈 시간이 많지 않았다. 평생 바다를 보지 못하고 죽을 것이라고 생각한 마리는 딸 도로시에게 자신이 죽으면 화장해 유골을 바다에 뿌려달라고 부탁했다.

“마지막 순간에라도 바다에 딱 한 번 몸을 적시고 싶구나”

이 말을 들은 도로시는 엄마 마리를 위해 곧장 계획을 세웠다.

거동이 불편한 마리가 바닷물에 들어갈 수 있도록 휠체어를 특수 제작했고 그 후, 두 사람은 바로 바다로 떠났다. 그토록 마리가 보고 싶어하던 바다로.

90년을 살아오면서 난생 처음으로 바다를 직접 본 마리는 과연 어떤 기분을 느꼈을까.

파도에 출렁이는 바닷물이 마리의 발을 적신 순간 그녀는 눈물을 왈칵 쏟았다. 시간이 지나도 눈물은 멈출 생각을 하지 않았고 딸 도로시는 조용히 마리를 꼭 안아주었다.

이러한 감격적인 마리의 영상은 온라인과 소셜 미디어에 올라와 많은 사람들의 눈물샘을 자극하고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나도 더 늦기전에 엄마와 바다여행가야겠다”, “얼마나 감격스러웠을까”, “90년동안 치열하게 살다가 처음 본 바다라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스몰조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