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없는 ‘체르노빌’에 점점 생기고 있다는 것

  						  
 								 

죽.음의 땅이라 불리는 체르노빌, 원전사고로 심각한 방사능이 누출되었으며

이 사고로 발전소에서 누출된 방사성 강하물이 우크라이나와 벨라루스, 러시아 등에 떨어져 심각한 방사능 오염을 초래했다.

수많은 과학자들은 이 도시에 생물이 살아가려면 적어도 900년이 걸린다고 말했다.

그러나 사고 발생 수십년이 지난 지금의 모습은 조금 경이로웠다.

놀랍게도 사상 초유의 방사능 유출에도 불구하고 24년만에 동식물이 살아갈 정도로 정화된 모습이었다. 또한, 일부 구역은 관광객이 출입할 수 있을 정도로 깨끗해졌다고 한다.

물론 동식물의 경우 방사능 수치가 기준수치보다 높아 먹지는 못한다. 하지만 모두가 망할 것이라 생각했던 체르노빌의 자연은 꿋꿋하게 버티고 있었다.

체르노빌 중심부는 광대한 수림이 인간의 빈자리를 대신하고 있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