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상 손님이 ‘악성 리뷰’ 남기자 사장님 반응

  						  
 								 

악성 리뷰를 남긴 진상 손님을 본 사장님의 사이다 반응이 화제를 모았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장님의 대응이 화끈하시다’는 제목과 함께 배달 어플의 후기 중 일부를 캡쳐한 게시물이 올라왔다.

치킨 프렌차이즈 BBQ의 황금올리브핫윙을 먹었다는 이용자는 양념 소스를 받지 못했다는 내용의 항의 댓글을 남겼다.

이용자는 치킨을 시켰는데 양념소스가 오지 않아 전화를 걸었고, 핫윙에는 원칙적으로 양념소스 대신 비비소스가 배달된다는 답변을 들었다.

이 이용자는 음식점을 향해 “그딴 X 같은 원칙은 너희 X에나 발라 먹어라, 이런 가게는 싹 망해버려야 한다”는 등의 원색적인 비난을 던졌다.

온라인 커뮤니티로 글이 퍼지면 매출에 타격이 올 거라는 생각에 대부분의 사장님들은 악성 후기를 신고하거나 무시하는 등 소극적인 조치를 취한다.

그러나 해당 음식점의 사장님은 이용자의 불만을 차근차근 설명하면서 도를 넘은 원색적인 비난을 따끔하게 지적했다.

사장은 전국에 있는 BBQ 어디를 가도 비비소스가 나가는 것이 원칙이며 주문시 미리 얘기해주면 양념소스로 변경 가능하다고 답변했는데 이용자가 악성 후기를 남겨 어이가 없는 듯했다.

이어 그는 “개찐따 같은 XX가 여기서 화풀이를 한다. 너는 꼭 전화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누리꾼들은 갑질 진상 손님에 사이다 대응을 한 사장님을 응원하고 격려하며 갑질을 하는 손님에게는 친절할 필요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BBQ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